형님들 혹시 이런 적 있으신가요

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밀빵 가 문을 통해 들어오면

헉… 남자 주인공의 첫사랑이야~ 크흐~

뭐 그렇게 운명적인 건 아닌데 친구랑 갔다가 밀빵이

내가 예전에 다니던 치과 병원 간호사 ㅎㄷㄷ

중국 배우 판빙빙? 그 이목구비가 시원하게 생긴… 딱 그런 삘인데…

와꾸가 장난이 아니라서 이 치과 매출 팔할은 저 간호사가 담당하고 있겠는데 싶을 정도라서

저도 솔까 치과 엄청 싫어하면서도 열심히 다녔던 기억이 나네요.

거의 1년 전 일이라 혹시 했는데 나를 기억하지 못하는 건가…..?

병원 다닐 때는 괜히 말도 걸고 그래서 인사도 나누고 그랬는데

강남 초콜릿 아무튼 어버버버…..쟤가 날 기억할까? 싶었는데,

무심하게 있는것이 아무래도 기억은 못하는것 같았습니다. 아니면 포커페이스였나.

그렇게 노는데..왠지 집중이 잘 안됩니다.

아는 척 할까 말까… 괜히 아는 척 하면 작업도 못 쳐보고 가 당황해서 아쉬움만 남기고 방깨지지 않을까, 해서 슬쩍 떠보기만 했네요.

근데 호구 조사를 해봐도 왠지 전혀 다른 사람인 겁니다.

이거 뭐지? 쉴드인가?

아는냔이다 보니까 왠지 더 꼴릿한 기분으로 재밌게 놀기는 했는데

아는냔이 아닌건가? 진짜 닮은냔인 건가? 하는 찜찜함이 남네요.

이 경우, 상황은….

  1. 아는데 프로페셔널하게 모른척하는 것이다.
  2. 사실 동일인물 아니다.(닮은 사람일 가능성.)근데 목소리까지 똑같아서…

강남 초콜릿 냔들이 하도 영약해서리… 아직도 긴가민가… 일단 지명각…

카테고리: 미분류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